윷놀이

편을 갈라 윷으로 승부를 겨루는 놀이.

윷놀이
윷놀이는 우리 나라 사람이면 누구나 노는 방법을 알고 있을 만큼 널리 행해지는 민속 놀이로, 현재까지도 가장 활발하게 행해지고 있다.

윷놀이가 시작된 때가 언제인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고대의 부여에서 처음 했을 것으로 짐작된다. 옛날 부여에서 다섯 가지 가축을 다섯 부락에 나누어 주고 그 가축들을 경쟁적으로 번식시키기 위한 목적에서 비롯되었다.

윷놀이는 '사희(柶戱)', '척사(擲柶)' 또는 '척사희(擲柶戱)' 라고도 불리기도 하며 고려 시대를 거쳐 조선 시대 초기부터는 우리 조상들의 민속 놀이로 널리 성행한 것으로 보인다.

윷말의 이름은 농사와 관계가 깊은 가축 이름을 따서 지었으며 '도' 는 돼지, '개' 는 개, '걸' 은 양, '윷' 은 소, '모' 는 말에 비유한다. 그리고 윷판은 별의 움직임을 본떠 만들었다.

일반적으로 윷놀이는 개인끼리 또는 여럿이 편을 갈라, 윷가락을 윷판에 던져 그 결과에 따라 말을 쓰면서, 어느 편이 먼저 정해진 말의 수를 모두 내는 가를 겨루는 놀이이다. 윷놀이는 남녀노소 누구나 그리고 어디서나 간편히 할 수 있는 우리 나라의 민속 놀이로서 주로 설부터 대보름 사이의 기간에 전국적으로 행해진다. 우리 조상들은 주로 농사일을 하지 않는 겨울철에 함께 모여 흥겨운 웃음꽃을 피우며 이 놀이를 하였다.

또한 정초에 웃어른께 세배를 다닌 뒤에 가족들과 함께 단란하게 모여 놀이를 즐기곤 했다. 부녀자들은 주로 안방에서 요나 돗자리 등을 깔고 놀기도 했으며, 남자들은 주로 사랑방이나, 마당이나, 큰길 가에서 가마니나 멍석을 깔고 높이 던지면서 무릎을 치며 큰 소리로 흥을 돋우기도 했다.

윷놀이가 벌어질 때면, 마을 사람들이 모여 그 동안 나누지 못했던 이야기를 나누었다. 또 윷놀이를 하면서 마을의 발전을 기원하고, 서로의 어려움과 즐거움을 털어놓기도 하였다. 윷놀이가 오래 전승되는 동안 윷으로 점을 치는 윷점이 성립되기도 하였으며 윷으로 승부를 가려내기를 하고 한 해 농사를 미리 짐작하는 수단으로 삼기도 했다.

대보름날에 ...
민속 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