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부일구 <仰釜日晷>

조선 시대에 만들어진 가마솥 또는 대접 형태의 해시계.

앙부일구는 조선 시대에 사용하던 것으로서 가마솥 또는 대접 형태(시반)의 그릇이 위를 향해 있는 모양인 해시계를 말한다. '하늘을 바라보는 솥 모양의 해시계'란 의미로, 그 모양에 따라서 이름지어진 것이다. 앙부일영이라고도 부른다. 앙부일구는 보물 제845호로 지정되어 있다.

앙부일구는 1434년(세종 16년)에 세종의 명에 따라 장영실 이 제작한 것이다. 당시 대부분의 천문 기구들은 14세기 중국의 유명한 천문학자인 곽수경이 제작한 것들을 참고하여 만들어졌다. 그러나 장영실이 만든 앙부일구는 우리 나라에만 있는 독특한 발명품이다.

세종은 종로 1가의 혜정교와 종로 3가의 남쪽 거리에 대를 설치하고, 그 위에 앙부일구를 설치하여 일반 서민들이 지나다니면서 보기 쉽도록 하였다. 앙부일구는 그림자를 받는 면이 오목하도록 되어 있고, 시곗바늘 역할을 하던 영침은 일구의 남쪽 부분에 정확히 고정시키고 영침의 끝은 그릇(시반)의 정가운데에 위치하면서 정확하게 북쪽을 가리키도록 하였다.

그릇(시반)의 오목한 표면에는 가로와 세로로 각각 13개의 위도선과 시각을 나타내는 24개의 경도선을 그었다. 시각선은 1줄 건너서 12지를 적어 놓아 시간을 표시하였다. 각 시각선 사이는 다시 4등분하여 각 선마다 1각(약 15분)을 나타내었다. 위도선은 계절선(절후선)이라고 하는데, 1년 동안 24절기를 알 수 있게 한 것으로 가장 위에 있는 선은 그림자의 길이가 가장 긴 동지 를 가리키며, 가장 아래의 선은 그림자의 길이가 가장 짧은 하지 를 가리킨다. 이 사이의 11줄은 나머지 22절기를 2절기마다 한 선으로 표시하고 있다.

세종 때의 앙부일구들은 임진왜란 을 겪으면서 모두 없어졌으며, 현존하는 앙부일구들은 모두 17세기 후반 이후, 즉 조선 후기의 것들이다. 이것들이 세종 대왕 당시에 제작된 것과 같은 형태라고는 확신할 수 없으나, 대부분 형태가 같은 것으로 보아 세종 때의 것도 기본적으로 같은 형식의 것이었다고 추정된다. 현재 덕수궁 의 국립 고궁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는 2구의 앙부일구는 만든 솜씨가 뛰어나고 본래 창덕궁 에 소장되어 왔던 것으로 보아 왕궁에 설치했던 것으로 보인다.

24절기
해시계
물시계